국제신문 제휴뉴스

“한국인 여행객 반토막” 충격의 열도…신문들 1면 대서특필

조회수154의견0

- “실물경제 심각한 영향 현실화
- 연 4000만 명 목표 달성 먹구름
- 대만·홍콩인 방문 감소도 우려”
- 日정부 “美·中은 증가… 문제없다”

일본 주요 일간지들이 한국의 불매 운동으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 수가 반토막 났다는 일본 정부 발표를 1면 머리기사로 비중 있게 다뤘다.

   
올해 8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 수가 전년 동월보다 48% 줄어들었다는 소식이 일본 도쿄에서 발행되는 주요 6개 일간지 중 4개 일간지의 19일 자 1면에 실려 있다. 연합뉴스

일본 언론은 한국에서 뜨겁게 번진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의 결과가 구체적인 수치로 나오자 바짝 긴장하면서 지방 관광지와 관광업계의 피해가 현실화됐다고 우려했다.

19일 일본의 주요 일간지 6개 중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산케이신문 등 4곳은 이날 조간 지면에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 관광객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절반가량 줄었다는 전날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발표를 1면 기사로 다뤘다.

요미우리신문은 “8월 방일 한국인 여행자 수가 전년 동기의 거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이 영향으로 전체 외국인 일본 방문자 수는 11개월 만에 전년 대비 감소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단체와 개인 모두 신규 예약이 감소하고 있다”는 다바타 히로시 관광청 장관의 발언을 전하며 한국 여행자의 일본 방문이 앞으로도 저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본정부관광국이 전날 발표한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는 30만8700명으로 지난해 8월과 비교해 48.0% 줄었다. 감소 폭은 불매 운동이 시작된 첫 달인 7월 감소 폭(7.6%)의 6배에 가깝다.

이 신문은 한국뿐만 아니라 대만과 홍콩 여행자의 감소도 우려된다며 1~8월 대만에서 일본을 방문한 여행자 수가 전년과 비슷한 수준에 그쳤으며 홍콩 여행자 수는 송환법 반대 시위의 장기화로 2% 줄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대만과 홍콩 모두 ‘재방문자’의 비율이 80% 이상이라며 “일본 여행이 질리기 시작한 것”이라는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아사히신문도 관련 소식을 전하며 “한일 간 대립 완화 징조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일본의 실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해지고 있다”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신문은 이런 상황이 이어지면 2020년까지 연간 일본 방문 외국인 수를 4000만 명으로 늘리겠다는 일본 정부의 목표 달성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본 정부의 ‘연간 외국인 여행자 4000만 명’ 목표와 관련해 도쿄신문은 “목표 달성에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고 표현했으며,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달성이 힘든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일본 언론이 관련 소식을 비중 있게 다루며 지방 경기가 입을 타격을 우려한 것과 달리 일본 정부는 다른 지역의 관광객이 증가했다고 강조하며 애써 태연한 척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한국의 일본 방문자는 대폭 감소했지만, 한편으로 중국은 전년 동기 대비 16%, 미국과 동남아는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했다”고 강변했다. 연합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