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사이영상 후보‘ 류현진 홈런이 LAD 타석 깨웠다… ML 데뷔 7년만의 홈런

조회수135의견0
홈런포 터뜨린 류현진. 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이 미국프로야구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 등판에서 데뷔 이후 첫 홈런을 터뜨리고 6번째 도전 만에 시즌 13승(5패)을 수확했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8개를 뽑아내며 3실점의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ERA)은 2.35에서 2.32로 떨어졌다가 두 번째 피홈런 탓에 2.41로 다시 올랐다.
류현진은 승리 투수 요건을 채우고 6-3으로 앞선 8회 말 케일럽 퍼거슨에게 배턴을 넘겼다.
다저스의 7-4 승리로 류현진은 8월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래 6번째 도전만이자 날짜로는 42일 만에 값진 승리를 보탰다. 
류현진은 타자로서도 큰 활약을 선보였다. 팀이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1-0으로 뒤지고 있던 5회말 류현진의 방망이에 불이 붙었다. 그의 솔로홈런을 기점으로 LAD는 5점을 연거푸 뽑아냈다.
팀이 0-1로 뒤지고 있던 5회말 류현진은 선두타자로 타석에 올랐다. 상대는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 151km/h에 달하는 빠른 공을 쳐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2013년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6년만의 첫 홈런이다.
류현진은 동산고등학교 재학 당시 4번 타자로 등판할 정도로 타격에도 능했다. 이 때문인지 MLB 데뷔 첫 시즌에는 2루타 3개, 3루타 1개 등을 뽑아내는 등 장타력을 갖춘 타자로서의 면모도 보였다.
한편 류현진은 강력한 사이영상 수상 후보로 거론됐으나, 몇 차례 경기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여 뉴욕 메츠의 제이콥 디그롬에게 선두자리를 양보하게 됐다. 디그롬은 지난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이기도 하다.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