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초고령시대, 고령층 일자리 대책은 걸음마

{앵커:지난주 정부가 60세 이상 계속고용제도 도입 검토를 시사하면서
장노년층 일자리 문제 이슈가 다시 떠오르고 있습니다.

특히 대도시 가운데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 부산이 더 문제인데요,

지역의 장노년일자리 정책 제대로 방향을 잡고 있는지 김건형 기자가 집중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년에 한 번 열리는 장노년 일자리 박람회입니다.

일자리를 구하는 5~60대가 대거 몰렸습니다.

일부 부스에는 상담 대기에만 1시간 이상씩 걸리면서 번호표까지 배부했습니다.

{김주홍/부산시 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일자리개발팀장/”원래는 예상에 없었는데
워낙 줄을 많이 서시다 보니까 (급히 번호표를 준비했습니다.)”}

이력서 접수까지 마친 사람만 1300여명,

상담만 받은 이들을 포함하면 한나절 행사에 모두 4천명 이상이 찾은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모집직종들을 보고는 발길을 돌리는 이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58년생 화이트컬러 은퇴자(음성변조)/”놀긴 그렇고 해서 한 번 둘러봤는데 나한테 맞는 곳이 없어요.”}

채용 일자리 350여개 대부분이단순노무직이기 때문입니다.

흔히 말하는 화이트컬러 은퇴자들이 관심이라도 가져볼만한 직종은 겨우 10% 남짓이었습니다.

은퇴전 수십년 쌓은 노하우를 활용할 만한 일자리 연결이 안되는 겁니다.

{이선아/부산시 노인복지과장/”(일단 박람회에선) 상담을 하는 가운데서 맞는 일자리를 찾아서
그 분한테 (맞는)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하려고 합니다.”}

“올해 부산시의 장노년 일자리 정책 예산은 1300억원,

매년 크게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90% 이상이 4만여개의 재정지원형 노인일자리 사업에 쓰입니다.”

{박성재/한국노동연구원 정책평가팀장/”재정투입을 통해서만 계속 뭔가를 해야되는 악순환의
고리에 좀 빠져 있는거고 애초에 이 분들이 (노동)시장에서 빠져나가지 않게 하는 그런 노력들을
좀 강화하는게 필요합니다.”}

베이비부머 퇴직이 본격화되는 상황에 걸맞는 대대적인 정책전환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