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늦게 온다며 운전기사 폭행

부산 북부경찰서는 마을버스가 늦게 온다는 이유로 버스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승객 52살 이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6일 오후 부산 덕천동에서 마을버스에 승차해 30분 넘게 버스를 기다렸다며 출발하려는 운전기사를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