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 전국 최초 원폭피해자 지원하기로

{수퍼:부산시, 전국 최초 원폭피해자 지원하기로}

부산시의회가 지난 5월 원폭 피해자 지원조례를 제정한 가운데 이어,
부산시가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원폭 피해자 지원에 나섰습니다.

{수퍼:이르면 내년부터 월 5만원 정도 지급 예정}
부산시는 원폭 피해자 생활보조비로
예산 2억8800만 원을 편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데, 시의회를 통과하면
내년부터 부산지역 원폭 피해자들에게한 달에 약 5만원이 지원됩니다.

원폭 피해자는 생활고와 피폭 후유증에 시달리면서도 보훈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제대로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