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거제 대금산 진달래 활짝

(앵커)
남해안 섬마을에는 겨울꽃 동백이 지고 봄향기 물씬 풍기는 진달래의 향연이 시작됐습니다.

거제도 대금산 진달래 군락지를 전성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거제도 7대 명산 가운데, 거가대교에서 가장 가까운 대금산입니다.

정상이 눈앞에 다가올때쯤 분홍빛의 진달래 언덕이 펼쳐집니다.

진달래 군락지의 모양이 한반도를 연상시킵니다.

8부능선에서 시작되는 진달래 꽃밭을 즐기며 정상에 오릅니다.

손에 잡힐듯한 거가대교와 탁트인 바다, 그리고 진달래가 연출한 광경이 걸작입니다.

지난 주말 강한 비바람에 꽃이 좀 떨어지긴 했지만 대금산 진달래의 명성에 걸맞게 아름다운 봄빛을 뿜어냅니다.

어린이들의 봄 나들이 명소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아이들은 꽃잎을 따서 먹어보고,

진달래 향에 취한 어른들은 분홍빛 봄 내음을 담아내느라 바쁩니다.

(최장현/진주시 칠암동)

(고영애/진주시 신안동)

지난해와 다른 따뜻한 날씨에 올해 진달래는 제때 활짝 피었습니다.

대금산 진달래는 이번 주까지 아름다운 자태를 선보이고 다음주면 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KNN 전성호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