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BIFF, 올해 관전 포인트는?

조회수1.08K의견0

{앵커:올해 재도약을 선언한 부산국제영화제에는 3백편이 넘는 영화가 초청됐습니다.

특히 올해는 비프가 배출한 신인 감독들의 약진이 두드러지고,넷플릭스 영화는 물론
북유럽이나 동남아 영화 등 장르와 지역이 훨씬 다양해졌습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의 관전 포인트는,영화제가 배출한 신진 감독의 약진입니다.

개폐막작 감독 모두,부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인 뉴커런츠상을 수상한 바 있어 신인 감독
발굴이란 영화제 본연의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입니다.

특히 개막작 ‘말도둑들,시간의 길’은 카자흐스탄 버전의 서부극으로,뛰어난 영상미를 자랑합니다.

{박선영/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말도둑들,시간의 길’은)스토리가 조용하고 잔잔한
중앙아시아풍의 영화에 서부극의 장르적 재미가 더해진 작품입니다.”}

세계 영화계의 뜨거운 화두인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영화가 주요 작품으로 초청된 것도 이채롭습니다.

칸국제영화제가 전통적인 극장 개봉이 아닌 온라인 스트리밍 기반이란 이유로 경쟁 부문 진출을
막는 것과 대조적입니다.

올해 부산을 찾는 넷플릭스 영화는 ‘더 킹,헨리 5세’와 ‘두 교황’ 등 모두 4편입니다.

{남동철/부산국제영화제 수석 프로그래머/”넷플릭스 역시 다른 영화제작사와 다르지 않다고 봅니다.
넷플릭스에서 좋은 작품을 만들면 영화제에서 틀 수 있는거고 좋은 작품이 아니라면 틀 수 없는 거죠.”}

지역별 영화가 보다 다채로워진 것도 영화팬들을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아이슬란드와 노르웨이,핀란드 등 북유럽 뿐만 아니라,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베트남,미얀마 등
메콩강 인접 국가 영화도 대거 부산을 찾아 관객들을 만납니다.

KNN김성기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