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감독·배우뿐만 아니라 이 따뜻한 가족영화의 고향도 부산”

조회수196의견0

- 재가한 어머니를 찾아 떠나는
- 평범한듯 특별한 3남매 로드무비

- 이 “사는게 달라도 모두 엇비슷
- 우리네 인생 영화 제목에 담아”
- 태 “대학 시절 영화의전당서 알바
- 이곳서 폐막식 사회 감개무량”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된 ‘니나 내나’는 ‘환절기’와 ‘당신의 부탁’으로 BIFF를 찾았던 이동은 감독과 ‘영도’ 이후 5년 만에 BIFF 레드카펫을 밟은 태인호 그리고 ‘기생충’의 장혜진 등이 의기투합한 가족영화다.

   
제24회 BIFF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에 초청된 ‘니나 내나’의 이동은(왼쪽) 감독과 배우 태인호.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오래전에 자식들 곁을 떠나 재가한 어머니로부터 보고 싶다는 엽서가 온다. 이에 바람난 남편과 헤어진 첫째 미정(장혜진), 아내의 출산이 임박한 둘째 경환(태인호), SF소설 작가인 셋째 재윤(이가섭). 미정의 딸 유림(김진영) 등이 어머니를 만나기 위한 여정을 떠난다. 그 과정에서 숨겨왔던 고민과 가족 간의 갈등이 하나씩 드러난다. 인물들의 절제된 감정을 보여주는 연출과 연기파 배우들의 일상적이지만 특별하게 다가오는 연기 그리고 누구나 공감할 가족 이야기가 오래도록 여운을 되씹게 만든다.
 

   
‘니나 내나’ 스틸.

부산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지닌 이 감독과 태인호를 해운대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먼저 이 감독이 “이번 작품은 배우들의 고향이 거의 부산이어서 BIFF에 오고 싶었다. 지난 5일 관객들과 함께 영화를 봤는데, 예상보다 많이 공감해주셔서 이 영화의 고향에 온 느낌을 받았다”며 BIFF에 참석한 소감을 전했다. 태인호 또한 “벌써 5년이 지났나 싶다. 오랜만에 오니까 좋다. GV(관객과의 대화)에서 적극적으로 질문해주셔서 ‘니나 내나’에 출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관객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 감독이 “실은 처음에 태인호 씨가 부산 출신인 줄 몰랐다. 어느 날 인터뷰를 보니 부산 사투리 억양을 쓰는 것을 보고 경환 역과 잘 어울릴 것 같았다”고 말하자, 태인호는 “시나리오의 감성이 저와 잘 맞았다. 예전에 제가 했던 단편영화나 독립영화와 비슷한 분위기도 있어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화답했다.

‘니나 내나’는 삼남매와 조카가 경남 진주에서 출발해 부산을 거쳐 경기도 파주에 갔다가 진주로 돌아오는 로드무비다. 출발점이 진주라는 것이 특별해 보이는데, 이 감독은 “한반도를 관통하며 이 가족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진주는 경남의 도시 중에 오래된 도시다. 진주 분들은 교육과 전통의 도시라는 자존심을 갖고 있는데, ‘니나 내나’의 가족들과 이들의 아버지가 지닌 색깔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태인호는 ‘니나 내나’에서 둘째이자 장남인 경환 역을 맡아 가족의 중심추 같은 역할을 한다. 바람난 남편을 둔 누나와 동성애자인 동생 사이에서 사진사로 평범한 삶을 사는 인물이기도 하다. “경환은 누나나 동생이 지닌 아픔을 표현하지 않는다. 그나마 지키려고 했던 가족이라는 테두리가 상처를 건드리면 깨질 수 있다는 두려움이 있어 조심스러웠던 것 같다”며 “감정을 표현하는 두 사람 사이에서 속내를 드러내지 않고 다독여야 하는 역할이라 무척 힘들었다”고 경환 역 연기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태인호 씨는 매니저나 스타일리스트 없이 경환의 의상을 입고 혼자 와서 촬영하고, 촬영을 마치면 혼자 의상을 입은 채 돌아갔다. 마치 실제 경환이 왔다 간 느낌이었다”는 이 감독의 말에서 알 수 있듯 태인호는 철저히 경환이 되기 위해 노력했다.

‘니나 내나’에서 마지막에 삼남매와 아버지, 조카가 모여 가족사진을 찍는 장면이 나온다. 이 감독은 “이 가족이 과거의 아픔이나 상처는 다 털어버리고 새로운 삶을 살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며 엔딩에 담긴 의미를 밝혔다. “사는 게 다 달라 보여도 다 비슷하다. 니나 내나”라는 영화 속 대사처럼 특별한 것 같으면서도 평범한, 평범한 것 같으면서도 특별한 가족의 이야기를 공감하게 그린 ‘니나 내나’는 올가을 개봉한다.

한편 태인호는 오는 12일 열리는 폐막식 사회를 맡아 배우 이유영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그는 “너무 영광스럽다. 이유영만 믿고 있다”며 “경성대 연극영화학과 재학 시절 친구들과 영화의전당을 지을 때 아르바이트를 했다. 제가 지은 곳에서 사회를, 그것도 BIFF 사회를 맡는다는 것이 믿기지 않고 감회가 새롭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원 기자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