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모교 개성교, 동상 제막

조회수234의견0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년을 맞아 모교인 부산 개성고(옛 부산상고)에 동상이 세워졌다.
 

   
7일 부산 개성고 교정에 설립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동상. 연합뉴스

개성고 총동창회는 7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개성고 내 개성광장에서 노 전 대통령 동상 제막식을 열었다.

제막식에는 개성고 명예 동문인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동문, 학생을 비롯한 기관장, 시의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당초 참석할 것으로 알려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불참했다.

김 지사는 축사에서 “노무현 대통령 꿈은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이다. 그 꿈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독립운동에 몸을 바친 자랑스러운 선배인 박 의사의 꿈도 현재 진행형이다. 그땐 국가 독립이고 지금은 경제 독립이 진행 중이다. 두 분의 꿈이 반드시 실현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나가자”고 말했다.

동상 건립은 지난해 초 노 전 대통령 동기회가 총동창회로 동상 건립 추진문을 보내면서 시작됐다.

이후 올해 초부터 6개월가량 총동창회가 모금 운동을 벌여 총 3억 원을 모았다.

청동으로 된 동상은 동문인 도호선 작가가 디자인하고 제작했다.

정장 차림의 노 전 대통령이 벤치에 팔을 기대고 앉은 형상이며, 누구나 앉아서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동상 바닥과 뒤편에는 ‘사람 사는 세상’ 등 노 전 대통령의 생전 글귀를 새겼다.

동상 주변 바닥에 설치된 노 전 대통령을 향한 동문 메시지를 담은 대리석 1600개가 공개됐다.

총동창회는 같은 날 학교 역사관에서 모교 출신 박재혁 의사 흉상 제막식도 진행했다.

부산을 대표하는 독립운동가로 내년 의거 100주년을 맞는 박 의사는 1920년 당시 하시모토 부산경찰서장에게 폭탄을 던진 뒤 사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 숨졌다. 디지털콘텐츠팀

 

   
7일 부산 개성고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동상 제막식이 열린 뒤 김경수 경남도지사 명예동문을 포함한 개성고 동문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