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제24회 BIFF, 영화도시 부산 재확인

조회수1.51K의견0

{앵커:
어제(12) 막을 내린 부산국제영화제는 몇 년간 어려움을 겪던 BIFF가 앞으로 나갈 방향을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또 다른 국제영화제들과의 차별성도 확연히 드러내면서 영화도시 부산의 명성도 재확인하는
계기였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개막공연부터 감동을 안겼습니다.

난민과 다문화가정의 자녀들로 구성된 합창단은 정치와 문화, 국적을 뛰어넘는 화합을 상징했습니다.

개막 선언은 부산시장이 아닌 진행자들이 맡았습니다.

{정우성 이하늬/부산국제영화제 개막을 선언합니다.}

정치적 중립을 강조한 영화제측은 검열을 거치지 않았다며 출품철회를 요청받은 베트남 영화
‘룸’의 상영을 예정대로 진행했습니다.

스태프들의 노동시간과 수당을 고려해 상영횟수를 줄이면서 관객수는 감소했지만
별다른 사고는 없었습니다.

{이용관/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유관기관을 비롯한 부산시민들의 적극적인 협력 덕분이었다라는 말을,
다시 한번 감사드리구요.}

개폐막작과 함께 각종 수상작들은 BIFF의 차별성을 확연히 드러냈습니다.

뉴커런츠와 비프메세나상은 소외된 이들을 조명한 작품들에 잇따라 돌아갔습니다.

관객들이 직접 선택한 KNN관객상에는 뉴커런츠 부문의 ’69세’가 선정됐습니다.

임선애 감독의 첫 장편영화인 ’69세’ 역시 성폭력 사각지대에 놓인 노인 여성의 인권을 다룬 영화로
관객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임선애/KNN관객상 수상 감독/너무너무 좋은 분들 만나서 이 영화가 더 아름다워진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은 가운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2014년 ‘다이빙벨’ 사태의 여파에서
비로소 벗어났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