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사 보상금 가로챈 아파트 비대위 간부 적발

부산 북부경찰서는 산성터널 접속도로 공사에 따른 보상금을 횡령한 혐의로
모 아파트 비상대책위원회 간부 52살 A씨 등 3명을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4년, 산성터널 인근 도로공사로 인한 피해대책을 요구하며 비대위를 구성한 뒤,
시공사로부터 5억원을 받아 개인사업 투자금, 부동산 투자 등에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