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인구 소멸 코 앞, 행정권역 대신 생활권역으로

조회수572의견0

{앵커:
아이 울음 소리가 들리지 않는 세상,
젊은이보다 노인이 더 많은 세상은 어떤 모습일지 상상이 되십니까?

아무런 노력이 없으면 불과 80년 뒤 경남 인구는 65만명으로 쪼그라들고
노인이 다수가 되는 사회가 됩니다.

경남도의 지속가능성이 큰 위기를
맞게 되는건데, 생활권역별 연계 같은 경남형 인구 정책 개발이 추진됩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도는 이미 지난해, 하루 평균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넘어서며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됐습니다.

지난해 합계출산률이 1.12명으로 그 이전보다 더 떨어졌고, 남해군 등 4곳은 1명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5년 뒤 3백만명 선이 무너지고, 2100년에는 65만명으로 쪼그라든다는 예측이 결코 지나친 우려가 아닙니다.

“경남은 저출생은 물론 청년층의 수도권 유출 문제도 심각합니다.
이대로 가면, 생산 인구가 크게 줄고 노인 부양비가 늘어나, 지역 공동화 현상이 급격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신생아와 학생 수 감소는 대학 등 기존 시설의 과잉을, 반대로 사망자 증가는
장례시설 부족 등을 초래할 수 있고, 노인 빈곤이 주요 사회문제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경남도는 미래 인구 구조 변화를 고려해 정책을 발굴*추진하는 한편, 18개 시군을,
생활권에 따라 5개 권역으로 묶어 인접 시군끼리 정책을 연계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장재혁/경남도 저출생고령사회정책관 “앞으로 시군 간의 경계는 계속 존재하겠죠, 존재하겠지만
시군간 연계 정책을 잘 추진하고 잘 설계하면 행정 낭비도 줄이고 주민 편익도 상향시켜서
인구 유출을 방지할 수 있지 않겠는가…”}

블랙홀처럼 인구를 빨아들이는 수도권 인구 집중화에 맞서, 경제 공동체와 함께 영남권을
하나의 생활권역으로 묶는 광역 행정 체계도 구축한다는 방침입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