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광안대교 들이받은 러 화물선장, 항소 포기

음주상태에서 광안대교를 들이받은 혐의로 기소된 러시아 화물선 선장이 항소를 포기하면서
집행유예형이 확정됐습니다.

러시아 화물선 선장 S씨는 지난 2월 28일 혈중 알콜농도 0.086%의 음주상태에서
비정상적인 출항지시를 내려 광안대교를 들이받은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