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공무원 뇌물준 혐의 엔케이회장, 2심도 집유

공무원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기소된 박윤소 엔케이 회장이 2심에서도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부산고등법원은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의 사돈이자 조선기자재 업체 엔케이 대표인 박윤소 회장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유지했습니다.

박 회장은 개발제한구역 안에 수소 충전소 건축허가를 받으면서 공무원에게
2천만원의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