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서병수·홍준표 고향 출마설 구설

조회수550의견0

- 한국당 핵심인사 교통정리 시사

자유한국당이 부산 울산 경남( PK) 광역단체장 출신의 내년 총선 출마문제를 놓고 들끓고 있다. 이들이 사실상 ‘고향 출마’로 ‘여의도 무사 귀환’을 노리는 모습으로 비치면서 또 다시 부울경 총선 패배의 빌미를 제공할 것이라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는 고향인 거창을 기반으로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구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굳힌 상태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도 고향인 창녕이 포함되는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설이 나온다. 그는 최근 라디오 방송에서 “마지막으로 내 인생을 정리하는 정치를 해보려 한다”며 출마 의지를 밝혔고, 창녕의 지역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서병수 전 부산시장도 자신의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였던 해운대나 사하갑 출마설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상태다. 그는 ‘조국 정국’ 때 여권을 향해 부쩍 비판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조국 사태 당시 삭발을 감행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들의 고향 출마 가능성이 커지면서 당내 비판도 거세다.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험지론이나 희생론을 수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많다. 지역의 한 원외당협위원장은 3일 “홍 전 대표나 김 전 지사 등의 개인기나 능력에 대해서는 의심하지 않는다. 그들이 출마한다면 당선되는데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본다. 그런데 본인들은 당선될지 몰라도 다른 PK지역과 수도권 선거에는 치명타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원외당협위원장도 “광역단체장 출신들은 백의종군을 해야한다. 보수층이 당에서 혜택받은 사람들에게 희생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들이 출마의 명분으로 내세우는 ‘선 당선, 후 보수역할’에 대해서도 “이미 타버린 장작이 무슨 역할을 할 수 있나, 새로운 역할은 새로운 인물에게 맡겨야 한다”고 반박했다. 당내 논란이 커지면서 지도부도 이들의 처리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한국당 핵심 인사는 “편한데 가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그런 요구를 전부 들어줄 수는 없다”고 ‘교통정리’를 시사했다. 박태우 김해정 기자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