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국내 최대 게임축제 지스타 2019 활짝

조회수745의견0

{앵커:
국내 최대 글로벌 게임전시회인 지스타 2019가 오늘(14) 개막했습니다.

1년을 기다려온 국내외 게임업체들과 줄을 잇는 게이머들의 열기에 게임축제 현장은 첫 날부터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게임의 바다가 다시 열렸습니다.

다시 한 번 스스로를 넘어서면서 올해도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게임전시 BTC부스는 신청 접수 2시간만에 마감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강신철/지스타 조직위원장/”올해 새롭게 참가한 기업들이 많아서 규모는 작년보다
더 성장했기 때문에 그 부분 굉장히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올해 슬로건은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라’!

주제에 걸맞게 게이머들이 학수고대하던 신작들이 대거 공개됐습니다.

{정경인/펄어비스 대표/”4개의 신작을 지금부터 공개하겠습니다.”}

2년 연속 글로벌 게임업체가 간판을 자처하면서 그 위상도 한층 공고해졌습니다.

{프랭크 카이엔부르크/슈퍼셀 ‘브롤스타즈’ 총괄/”저희에게 한국은 전세계 그 어떤 곳보다
중요한 시장입니다.”}

게임 플랫폼 업계의 약진도 두드러집니다.

‘보는 게임’도 큰 유행이 되면서 유튜브가 처음 참가했고, 아프리카 TV도 참가 규모를 크게 늘렸습니다.

통신사도 처음 등장했습니다.

게이머들의 게임 이용 환경을 탈바꿈시킬 5G 클라우드 게임이 눈길을 잡았습니다.

{손민선/LG유플러스 5G신규서비스 담당/”(클라우드 게임플랫폼을 이용하면) 비싼 단말기를
사기 부담스러워서 게임을 접근하지 못하셨던 분들도 이제 손쉽게 고사양의 게임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다양한 콘텐츠와 풍성한 볼거리는 물론 활발한 게임비즈니스의 장이기도 한 지스타는
오는 17일까지 나흘간 펼쳐집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