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여야 부경총선 최대고민

{앵커:총선준비에 들어간 여야 정치권이 부산경남을 놓고 고민에 빠졌습니다.

현역의원 물갈이와 새얼굴 영입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서울에서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당 경남 진해 재선인 김성찬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김의원은 자신의 불출마가 통합과 혁신의 계기가 되기를 바랬습니다.

{김성찬 국회의원(한국당,경남 진해구)
저의 이번 결정이 자유세력 대통합과 혁신을 위해 치열한 토론과 고민
그리고 행동에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심정입니다.}

경남 엄용수의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의원직 상실이 확정됐습니다.

부산의 6선인 김무성의원은 불출마를 재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다선의원은 불출마를 외면하고 있습니다.

황교안대표와 부산경남 중진들이 만났지만 답을 찾지 못했습니다.

부산경남은 다선의원이 몰려있어 어느 지역보다 인적쇄신과 야권통합 목소리가 높습니다.

다선의원 불출마가 야권통합과 인적쇄신의 전제라는 지적입니다.

민주당은 황인성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을 영입했습니다.

경남의 사천 남해 하동에 내세울 새얼굴입니다.

하지만 무게감있는 신인발굴이 이어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해수부장관을 지낸 3선 김영춘의원에게 부산경남 총선 지휘권을 맡길 예정입니다.

{김영춘 국회의원(민주당,부산 진구갑)
부산시와 협조를 통해서 정치적으로나 행정적으로 가능하게 만드는
그런 액션전문가가 필요한거 아니겠습니다.}

여권에게 부산경남은 물러설수 없는 지역이지만 인물난에 시달리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내년 총선에서 부산경남은 수도권과 함께 전국판세를 좌우할 요충지로 꼽힙니다.
그만큼 여야 지도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 송원재입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