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승강기 사고 위기의 순간, 아들 보호하려는 아버지

{앵커:
아파트 승강기가 고장나 1층에서 18층까지 멈추지 않고 치솟았습니다.

승강기 안에는 아버지와 아들이 갖혀있었는데, 위기의 순간이 닥치자
아버지는 아들을 보호하려고 부둥켜 안고 안간힘을 쏟았습니다.

강소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1층에 도착한 아파트 승강기 문이 열리지 않습니다.

남성이 열림 버튼을 누르는가 싶더니 갑자기 승강기가 위로 치솟기 시작합니다.

놀란 남성은 아들을 부둥켜안고 필사적으로 비상 버튼을 누릅니다.

“이들이 1층에서 내리려하자 승강기는 문이 열리지 않고 꼭대기 층인 18층까지 치솟기 시작했습니다.”

위기의 순간에도 아버지는 아들을 보호하기 위해 안간힘을 쏟았습니다.

구조대는 아파트 맨 꼭대기에 멈춰선 승강기의 천장 비상구를 통해 부자를 구조했습니다.

44살 A 씨와 초등학생 아들 B군은 30여분 동안 공포에 떨어야 했습니다.

{이재훈/다대119안전센터 소방장”구조물이 낙하하며 아버지가 아이를 보호하려 안고 있었는데
얼굴에 찰과상 4센티미터 정도가 있었고 다행히 큰 부상은 없어서”}

이 아파트는 지은 지 20년이 더 지난 노후아파트입니다.

관리사무소 측은 안전검사 등을 정기적으로 받아왔다며 관리에는 이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아파트 관리소 관계자”로프를 감아주는 도르래 한 쪽이 파손돼 그로 인해 생긴 사고라고
추정은 하고 있는데”}

공동주택관리법령상 승강기 전면교체 주기는 기본 15년입니다.

정부는 20년 이상 노후 승강기 등 공용시설 수리에 저리로 대출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최근 노후아파트 승강기와 관련한 사건사고가 크게 늘고 있는 만큼 보다 적극적인
안전점검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강소라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