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부산 부동산 벌써 규제 우려

조회수8.10K의견0

{앵커:
투기자본 유입으로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는 부산에 대해
새로운 부동산 규제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부동산 경기 급등락에 따른 피해는 결국 지역민들의 몫이 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남천동의 한 재건축 단지.

철거는 끝나가지만 분양가도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당초 천9백에서 2천만원 정도의 분양가를 기대했지만, 실제 분양가는 천 6백만원을
넘기 어려울 전망입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의 고분양가 관리지역에 묶여있기 때문입니다.

부산의 해운대, 수영, 동래구는 여전히 고분양가 관리지역입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의 고분양가 관리지역 대상은 조정대상지역 해제와 함께 풀리는 것이 순서였습니다.
하지만 부산지역의 갑작스런 부동산경기 활황 속에 이제는 해제를 기대하기 어려워졌습니다.

정부와 청와대는 부동산 과열지역에 대한 규제를 계속 강조하고 있습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과열조짐을 보이는 지역에 대해서는 핀셋 규제 원칙을 계속
유지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의 고분양가 관리 역시 같은 맥락입니다.

참여정부의 부동산 정책이었던 양도세 단일세율 카드도 거론됩니다.

국토부는 집값 급등 지역을 직접 조사할 계획입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내년 2월부터는 실거래 상설조사팀을 구성하여 전국의 실거래 신고를
상시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이상거래 발생시 즉시 조사하겠습니다.}

문제는 투기자본이 유입된 부산이 전국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는 점입니다.

{김혜신/솔렉스마케팅 부산지부장/외지 자본들이 너무 많이 들어와서 시장을 오히려 혼란시키는
상황으로 보여집니다. 또다른 제재가 가해질수 있지 않느냐 그런 점에서는 기대도 되지만 걱정도
큰 현실인것 같습니다.}

뒤늦은 조정지역 해제와 투기자본 유입 속에 지역에서는 새로운 부동산 규제가 벌써 우려되고 있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