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김해경전철 신호장애 ‘올스톱’

{앵커:
철도파업으로 승객 불편이 이어지는 가운데,오늘 오후엔 부산김해경전철도 3시간 넘게 멈춰섰습니다.

제대로 된 안내가 없어서 경전철을 이용하려던 시민의 불편과 짜증이 이어졌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김해경전철이 멈춰섰습니다.

경전철측은 모든 역의 입구를 막아버렸습니다.

안내를 받지 못한 승객들은 영문을 모른채 두리번 거리기만 합니다.

{부산김해경전철 이용객/운행 안해요? (여기서 안내를 받지는 않으셨는지?) 아니요. 아니요. 못받았어요.}

오후 3시 현재 부산김해경전철의 종점인 사상역입니다.

정지 한시간이 넘었는데 역입구는 승객이 접근을 못하게 아예 셔터가 내려져 있습니다.

열차가 멈춘 것은 1시 반쯤, 신호체계에 문제가 생긴 것입니다.

철도파업과는 무관합니다.

철도파업으로 대체편인 비행기 이용객의 피해가 큽니다.

경전철은 김해공항을 연결하는 유일한 도시철도입니다.

{부산김해경전철 이용객/(버스타시려고 알아보시는거에요?) 알아보고 있긴 한데 모르겠어요.
방법을…당황스러워요.}

김해공항역입니다.

부산을 찾는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곳인데요.

하지만 운행정지를 알리는 외국어 안내가 없어서 당황해하며 우왕좌왕하다 발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운행은 정지 약 3시간 뒤인 4시 40분쯤 다시 시작됐습니다.

신호장애 원인은 파악하지 못했지만 불편을 줄이겠다며 일단 재개한 것입니다.

{부산김해경전철 관계자/전열차 운행중지를 시작을 했고요. 지금 (신호장애) 원인 파악중에 있습니다.
아직도 알 수가 없습니다.}

부산시와 김해시의 안내문자도 없어서 오후 내내 헛걸음을 하는 시민의 불편이 컸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