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건강 365] 신장이식 바로 알기

조회수848의견0

대한민국의 장기이식 역사는 올해로 50년을 맞았습니다.

2018년 한해 이뤄진 신장이식 건수만 2천 건을 넘겼는데요.

오늘은 신장이식에 대해 알아봅니다.
==========

신부전은 혈액과 노폐물을 걸러내는 신장 혈관꽈리의 여과기능이 떨어져 제기능을 못하는 겁니다.

혈액에서 노폐물을 걸러주는 혈액투석을 주 3~4번 해야 하는데요.

신장이식을 하면 투석이 필요없습니다.
==============
{정영수 외과 전문의(신장췌장이식)/ 동아대병원 장기이식센터, 동아대병원 외과 조교수,
서울아산병원 외과 전임의, 대한투석혈관학회 산하연구회위원장}

{신장이식이 [가능하면 신장이식]을 받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그런데 이식을 받으려고 하면 [기증자]가 있어야 하고, [생체] 기증자나 [뇌사] 기증자가 필요합니다.

이식이 [불가능할 경우]에는 [혈액투석]을 받거나 [복막투석]을 받아야 합니다.}

===========

신장 공여를 모두 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16세 미만 혹은 65세 이상은 공여자에 들어갈 수 없는데요.

연령을 고려해 건강한 콩팥만 공여가 가능합니다.
===============

{[과거에 비해] 신장이식을 받을 수 없는 [조건]은 [거의 없어]졌다고 보시면 됩니다.

특히 [혈액형]이 다르면 받기 어렵다고 알고 계신데, 지금은 혈액형이 [달라도 크게 문제 없이] 신장이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거의 이식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은 없다]고 생각하시면 되고, [병원]에 와서 [검사]를 받으시면 됩니다.}

================
투석이나 이식이 필요한 신부전 환자는 매년 1만2천 명이 새로 발생합니다.

하지만 신장이식을 받으려면 평균 4년 6개월을 기다려야 하는데요.

운 좋게 신장이식을 받았더라도 합병증 관리가 관건입니다.
============
{정영수 외과 전문의(신장췌장이식)/ 동아대병원 장기이식센터, 동아대병원 외과 조교수,
서울아산병원 외과 전임의, 대한투석혈관학회 산하연구회위원장}

{이식 후에는 [면역억제제]를 [계속 복용]해야 하기 때문에 거기에 관련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과거에 비해] 면역억제제가 많이 좋아졌기 때문에 [부작용도 거의 드뭅]니다.

[감염]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에는 [정기적]으로 [외래]에서 [경과 관찰]을 하면서 치료하면
[크게 문제 없이] 살아가실 수 있습니다.}

===============

당뇨나 고혈압의 합병증으로 신장이 망가져 이식까지 받는 비율이 크게 높아졌습니다.

신장은 아주 악화될 때까지 증상을 드러내지 않는 만큼 만성질환자는 더 철저하게 관리해야 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