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화명대교 접속로, 7년 허송세월에 “또?”

조회수3.95K의견0

{앵커:
KNN은 부산 김해 출퇴근 시민들을 분통 터지게 만드는 대동화명대교 문제를 집중 보도한 바 있습니다.

수천억을 들여 만든 대교가 접속도로 부재로 반쪽자리로 전락했는데,
문제는 부산시와 김해시가 여전히 평행선을 그리면서 아예 사업 포기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진재운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원스럽게 뚫려 있는 대교!

부산 화명과 김해 대동을 잇습니다.

부산 산성터널을 뚫고 달리던 도로는 하지만 대교를 건너자 뚝 끊어집니다.

“김해 대동입니다. 잘 달려오던 도로가 막혀있습니다. 더이상 갈 수가 없습니다.”

김해 대동지역 남은 2km 구간 공사가 아예 시작조차 못했기 때문입니다.

개통한 산성터널과 대동화명대교가 7년 넘게 반쪽 도로가 된 것입니다.

이 때문에 출퇴근 차량은 물론 당초 목표였던 물류 흐름에도 상당한 손실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문제는 사업비!

“사업지연으로 사업비 부담이 커진 김해시가 부산시에 재협상을 하자며 협조를 요청했지만,
두달여 만인 지난 19일 부산시의 회신은 어렵다는 것이었습니다.”

“2003년 협약서를 근거로 부산시는, 김해구간은 김해시가 부담해야 한다는 협약서 5조를,
김해시는 국비 지원이 줄면 재협상을 할 수있다는 11조를 근거로 재협상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똑같은 협약서를 가지고 양 시가 다르게 해석하면서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아예 사업 포기 이야기까지 나옵니다.

이런 사정에 이용 시민들의 불만은 오늘도 쌓여만 가고 있습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