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강추위속 화재 무방비 전통시장

조회수532의견0

{앵커:

춥고 건조해진 겨울날씨에 부산경남 곳곳에서 화재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특히 밀집한 점포들 사이로 난로와 전깃줄이 얽혀있고 불쏘시개가 될 만한 물건들이
널려 있는 전통시장은 화재에 더욱 취약합니다.

박명선 기자가 소방 점검반과 동행취재 했습니다.}

{리포트}

새벽시간 불길이 시장 점포를 집어 삼켰습니다.

한 상점에서 시작된 불은 각종 인화물질로 옆 점포로 순식간에 옮겨붙었습니다.

{현장출동 소방관/”(전통시장) 소규모 점포 3.5평정도 되는데 옆으로 이어져 있습니다.
두동은 완전히 전소가 된 상태였고…”}

지난해 12월엔 부산 부전시장에서 큰 불이 나기도 했습니다.

소방당국과 경남의 한 전통시장을 찾았습니다.

입구부터 정차 차량에 막혀 소방차의 발목이 잡혔습니다.

가고 서기를 반복하다 한참뒤에야 간신히 지나갑니다.

점포 내부엔 제 기능을 못하는 소화기도 상당수입니다.

라벨이 제거돼 언제 생산됐는지 알수없고 압력게이지도 정상범위를 벗어나 있습니다.

{홍성준/소방 현장 점검반/”제조년도 확인이 불가하기 때문에 이 소화기는 쓸수가 없는 소화기입니다.
압력 도 떨어져 있어서 이 소화기는 쓰지 못하기 때문에 다른 소화기로 바꾸는 것이…”}

먼지가 수북한 콘센트와 전선은 누전이나 과부화 위험이 큽니다.

{조영인/김해 서부소방서 예방안전과/”시장에 소화기는 잘 보이는 곳에 비치하고 소방차 진입을
원활하게 하기 위하여 통로나 비상구에 물품을 적치하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최근 5년간 전통시장 화재는 영업이 끝난 심야시간에 집중됐는데 밀집한 점포 사이로 소방차가
진입하기 어려워 그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졌습니다.

“또 안전규제는 강화됐지만 기존 점포에는 소급 적용되지 않아 피해는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겨울철 화재위험이 높은 전통 시장.
더욱 철저한 대비와 점검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