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전국 강타한 한파’..부산*경남도 ‘꽁꽁’

조회수1.83K의견0

{앵커: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전국을 강타했습니다.

경남 함양이 영하 9도까지 떨어지는 등 부산 경남 전 지역의 아침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한파가 절정을 이뤘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부전시장입니다.

분주한 오전시간, 상인들이 전기 난로 옆을 떠나질 않습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 때문에 두꺼운 패딩과 마스크는 필수가 됐습니다.

{고윤자/상인/”많이 추워요. 어제보다 많이 추워요. 어제는 따뜻했어요. 오늘은 추워요.
사람도 많이 안 나오잖아.”}

길거리 분식집에도 오전부터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모락모락 김이 피어오르는 어묵국물에 길 가던 사람들은 잠시나마 추위를 녹여봅니다.

시금치밭은 얼어 붙었습니다.

갑자기 찾아온 강추위에, 농민들의 걱정도 커졌습니다.

{김옥희/남해군 고현면/”땅이 얼어서 낫이 잘 안 들어갑니다. 갑자기 추우니깐 완전히 겨울이 온 것 같습니다.”}

전국을 강타한 한파는 부산*경남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경남 함양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9도로 뚝 떨어졌고, 창원과 부산 금정구도 영하 4.5도까지
내려가는 등 모든 지역이 영하권 기온을 나타냈습니다.

지금 제 뒤로 보이는 시민들처럼, 저도 올겨울 처음으로 목도리를 매고 나왔는데요. 이같은 추위는
다행히 다음주에 한풀 꺾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명주/부산지방기상청 주무관/”이번 추위는 모레 낮에 평년 기온을 회복하면서 서서히 풀리겠고,
다음주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을 보이겠습니다.”}

올겨울은 전반적으로 따뜻하겠지만, 성탄절 쯤 다시 강력한 한파가 밀려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