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실연 기분 나빠서” 고양이 죽인 알바생..CCTV에 덜미

{앵커:
부산의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이 고양이를 학대한 뒤 창문 밖으로 던져 죽게 했습니다.

여자친구와 헤어져 기분이 나쁘다는게 고양이를 죽인 이유였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벽시간, 부산의 한 피시방입니다.

아르바이트생이 피시방에서 키우는 고양이 한마리를 들고, 카운터로 옵니다.

어미 고양이가 놀라서 뒤를 쫓아갑니다.

아르바이트생은 카운터에서 고양이를 때리고, 무언가로 찌르는 듯한 행동을 계속합니다.

고양이를 높이 들었다가 떨어트리기도 합니다.

30분 넘게 이같은 행동을 하더니, 아예 고양이를 들고 피시방 밖으로 나가 버립니다.

죽은 고양이가 발견된 장소입니다.
피시방이 있는 이 건물 3층에서 창문 밖으로 고양이를 던진 것입니다.

생후 9개월 밖에 되지 않은 새끼고양이였습니다.

범행을 저지른 대학생 A 군은 고양이를 찾는 다른 직원들의 물음에 ‘모르겠다’며
시치미를 떼기도 했습니다.

{피시방 직원
“(죽은 고양이는) 마스코트같은 존재였죠. 저희 손님들도 좋아하고,
사람한테 피해 주고 그런 건 없었어요. 사체를 보니까 그땐 아무 생각도 없었어요.
왜 그랬는지, 어떻게 그랬는지 얘기도 없었고요.”}

경찰에 붙잡힌 A 군은 범행을 인정했습니다.

여자친구와 헤어져 기분이 나빠서 고양이를 학대했고,
이후 겁이 나 밖으로 던졌다고 말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일을 하고 있는데 자꾸 울고 보채고 하니까 귀에 거슬렸겠죠.
짜증이 나서 괴롭혔다. 그렇게 이야기를 했어요.”}

경찰은 A 군을 동물학대 혐의로 사건을 검찰에 보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