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한국전쟁 학살 피해자 이번에는 배상 받을까?

조회수493의견0

{앵커:한국전쟁 당시 빨치산을 소탕한다는 이유로 자행됐던 거창*산청*함양
양민 학살사건, 다들 잘 아실텐데요.

피해자 배상 법안이 매번 국회에 계류됐지만 결국 문턱을 넘지 못하고 폐기됐는데,
경남도의회가 배상 입법을 촉구하며 국회를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951년 2월 7일 새벽 국군 11사단 9연대가 산청과 함양으로 들이닥쳤습니다.

{다큐멘터리 ‘견벽청야’ 中
“좋은 소식을 알려주겠다! 자, 좌담회가 있으니 동네 논 앞으로 나오시오.”}

잠시 뒤, 빨치산을 소탕한다는 이유로 무자비한 총살이 이어졌고
이 날 산청과 함양 지역 주민 705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당시 8살, 3발의 총탄을 맞았지만 기적적으로 살아난 정점자 할머니는
아직도 그날의 상처가 선명합니다.

{정점자 학살 사건 피해자
“총을 맞고 정신이 돌아와서 일어나니 오른 팔과 다리에 총상이 있었고
처음 왼 팔에 맞고 질식을 했었습니다. 8살이 총을 세 방 맞았으니
일어나지도 못하고 주변에는 피가 흥건했습니다.”}

“현재 이곳 추모공원에는 연고가 확인된 386명의 시신이 묻혀 있습니다. 그 중 85%가
당시 어린이였거나 노약자였습니다.”

하지만 피해자와 유족들을 위한 배상 법안은 16대 국회 이후
발의와 폐기를 반복하다 이번 20대 국회까지 왔지만 여전히 국회에서 계류 중입니다.

경남도의회는 오늘(13) 본회의를 통해 양민학살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입법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박우범 경남도의원
“1996년 특별법이 제정된 이후 명예회복은 일부 됐지만 아직 배상에 대한 내용이 전혀 없습니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법안이 올해 국회 안에 조속히 통과가 돼서 작지만
유족들에게 위안이 됐으면 합니다.”}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를 실질적으로 치유할 수 있는 국회 입법으로 이어지지 않는
이 사건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입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