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가창오리 떼 화려한 군무, 11년만

조회수699의견0

{앵커:
경남 창원 주남저수지에 겨울 철새들이 속속 몰려들고 있습니다.

특히 해가 지고 뜰 때면 가창오리 떼 1만 5천여마리가 화려한 군무를 펼친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대규모로 가창오리떼가 주남저수지를 찾은 건 11년만에 처음이라고 합니다.

주우진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대표 철새 월동지, 경남 창원 주남저수지 입니다.

해질 무렵, 가창오리 1만5천여마리가 한꺼번에 하늘로 날아오릅니다.

먹이를 찾으러 다 함께 이동하는 겁니다.

뭉쳤다 흩어지길 반복하면서, 마치 물결 치듯 하늘을 누빕니다.

노을 진 하늘을 배경으로 한, 화려한 군무에 시민들은 눈을 떼지 못합니다.

생태 사진 작가들도 몰려들었습니다.

{강선덕 경남 창원시 봉림동
“몇년동안 안 왔어요 안왔는데 금년에는 많이 왔다고 해서 (주남에) 와봤는데,
하늘 높이 날진 않아도 나는 광경이 아주 감동적이었어요.”}

이 정도 규모의 가창오리 떼가 주남저수지를 찾은 건 11년 만입니다.

지구상에 딱 6천마리 남았다는 천연기념물 재두루미도 올해 3백마리 넘게 주남저수지에
찾아왔습니다.

또 다른 천연기념물인 큰고니까지, 모두 65종 2만 5천여마리가
올겨울 주남저수지에 머물고 있습니다.

{강신오 주남저수지사업소장
“창원형 자연 농업을 확대하고 연 제거 사업도 지속적으로 시행해서
가창오리를 비롯한 많은 천연기념물 철새들이 우리 주남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겟습니다.”}

주남에서 월동한 겨울 철새들은 내년 3월쯤 중국과 러시아 등지로 되돌아갑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