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빠진 30대 남성 구조

어제밤 11시반쯤 부산 남천항 계류장에서 33살 황모씨가 2미터 아래 바다로 떨어졌습니다.

황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에 구조돼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황씨가 술을 마신뒤 길을 가다 바다에 빠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