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휴가 군인 음주운전 도주하다 경찰차 들이받아

{앵커: 휴가를 나온 군인이 음주단속 현장에서 달아나려다 단속중이던 경찰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습니다.

어제새벽 경남창원에서 일어난 일인데, 윤창호법 시행 1년이 지났지만 생명을 위협하는
음주운전은 여전히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새벽 음주단속 도주로 차단중인 경찰차의 블랙박스화면입니다.

멀리서 SUV 차량 한 대가 비상등을 켜고 후진해오더니 이를 막아선 경찰차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차량 운전자는 육군일병 18살 A 씨.

휴가를 나와 렌트카로 음주운전을 하다 일으킨 사고입니다.

“당시 사고 현장입니다.

A 씨는 이곳을 운전하던 중 앞에 있던 음주단속을 발견하고 후진으로 3백미터 가량을 역주행해
이곳에 있던 경찰차를 들이받았습니다.”

A 씨의 혈중알콜농도는 면허취소수준.

경찰차 안에 있던 B 경위는 사고 충격으로 아킬레스건을 다쳐 봉합 수술을 받았습니다.

{당시 음주단속 경찰 관계자/”멀리서 사고 차량이 정지를 하길래 음주단속을 하던 경찰관이
그쪽으로 갔습니다. 가는 중에 후진을 해서 도망가다 (사고를 냈습니다.)}

지난달 16일 부산 해운대에서도 만취한 60대 운전자가 인도를 덮쳐 4명의 사상자를 내는 등
윤창호법 시행 1년이 지났지만 위험천만 음주운전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