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금속 훔친 절도피의자, 금은방 아들이 잡아

어제(23) 저녁 5시 반쯤
부산 범일동 귀금속 거리의 한 금은방에서 30살 A씨가 8백만원 상당 귀금속 두점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A씨는 수백미터 정도 뒤를 쫓아온 금은방 주인의 아들에게 붙잡혀 경찰에게 인계됐습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