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행중인 지하철에 돌 투척

부산 동부경찰서는 운행중인 지하철에 돌을 던져 기관실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로 54살 강모 여인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강 여인은 어제 오후 6시쯤 부산 지하철 초량역 승강장에서, 운행중인 전동차를 향해 2차례에 걸쳐 길이 14cm짜리 돌을 던져 기관실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