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주간시정-밀양지진,BRT,종부세

{앵커:한주간의 부산시정 이모저모를 살펴보는 시간입니다.

오늘도 추종탁기자 나와 있습니다.

우선 부산시민들의 피부에 가장 가깝게 다가서는 교통문제부터 살펴보겠습니다.

BRT 내성교차로에서 서면 광무교 구간이 개통을 했죠?}

{리포트}

네 말도많고 탈도 많았던 부산 중앙버스전용차로제 BRT의 사실상 두번째 구간이죠
동래 내성교차로에서 서면 광무교까지 중앙대로를 타고 6.6km 구간이 지난 30일 아침 7시에 개통했습니다.

당초 이 구간은 원래대로 추진했으면 훨씬 일찍 운영에 들어갔어야 하는데 오거돈 시장이 취임한 뒤로 공론화
과정을 거치면서 많이 늦어졌습니다.

이 구간은 부산의 대표적인 상습 체증 구간인데요 부산시는 이번 BRT구간의 개통으로 해운대에서 서면까지
버스 속도가 최대 18% 빨라지고 정시성도 30%까지 개설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실제 지난 30일과 31일 이틀동안 이 구간의 버스 운행 시간은 아주 빨라진 것이 사실입니다.

예를들어 교대역에서 범내골까지 버스 시간이 전에는 30분 이상 걸렸는데 중앙버스전용차로제가 실시된 뒤로
24분 이하로 소요시간이 크게 줄었습니다.

당연히 버스 이용 승객과 버스 운전 기사들은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앵커:버스 이용객들이 환영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만 이 일대 차량 흐름이 큰 혼잡을 겪기도 했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지난 30일 새벽을 기해 버스전용차로제가 실시되면서 이 일대 교통은 출퇴근시간 거의 마비 상태까지
악화됐습니다.

승용차의 경우 평소보다 소요 시간이 2배 이상, 심지어 3배 이상 걸렸다는 운전자들도 있었습니다.

특히 버스전용차로는 길이 뻥뚤린 반면에 나머지 차선이 꽉 막혔기 때문에 심리적인 불만은 더 클 수 밖에
없었습니다.

또 연산교차로에서부터 서면교차로까지는 사실상 부산 간선도로의 중심축이여서 이 일대 교통이 혼잡을 빚자
주변 교통까지 밀리는 악순환이 빚어진 것도 사실입니다.

이같은 일은 사실 예상된 일입니다.

동래에서 해운대까지 BRT가 처음 도입됐을 때도 이와 유사한 현살이 빚어졌기 때문입니다.

새로운 교통체계를 도입하다보니 일부 혼잡은 어쩔 수 없습니다만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불편함을
줄일 수 있는 부산시와 경찰청 등 교통당국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또 부산시민들 역시 BRT라는 것 자체가 버스 이용자를 늘리기위한 일종의 대중교통 우대 정책인 만큼
승용차 이용자가 불편해 지는 것 역시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지고 승용차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는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앵커:지난 30일 새벽이죠 경남 밀양에서 진도 3.5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대규모 원전이 밀집한 부산과 경남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질 수 밖에 없겠습니다.}

네 지난 30일 새벽 0시반쯤이죠 경남 밀양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실내에 있던 많은 사람이 지진을 느끼고 그릇과 창문이 흔들리는 수준인 계기 진도 4가 관측됐습니다.

경남 곳곳에서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빗발쳤고 인근 부산과 울산도 50여건이 넘는 신고가 이어졌습니다.

큰 피해는 없었지만 불안감이 커질수 밖에 없습니다.

부산 외각이 대규모 원전 단지가 밀집해 있기 때문입니다.

포항 지진의 피해가 아직도 수습이 되지 않은 가운데 창녕에 이어 밀양에서도 지진이 발생하면서
지진 발생 지역이 원전 밀집지대를 삥 둘러싸는 모양새입니다.

탈원전 정책을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가운데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원전
주변 주민들의 안전이라는 사실을 정치인들은 명심해 주기를 바랍니다.

{앵커:부동산 소식도 살펴보겠습니다. 지난해 부산에서 종부세를 내는 사람이 2만명을 넘어섰다는 소식입니다.}

네 지난해 개인과 법인을 합쳐서 종합부동산세를 낸 사람이 2만명을 처음으로 돌파했습니다.

2017년보다 20% 이상 급증한 것입니다.

종부세 납부자의 절반 이상은 부산 해운대구와 남구 부산진구에 집중돼 있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658억원의 종부세를 납부했는데요 개인이 2만천백여명이고 법인이 1447명이었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집값 상승으로 공시가격이 올랐고 그 여파가 종부세 납부 인원 및 납부액 증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대책과 고가 부동산을 보유한 계층에 대한 실부담을 높히려는 정부의 정책에
따라 올해 종부세 납주자와 금액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앵커:지금까지 추종탁기자였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