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르노삼성차 노사갈등..새해들어 소강국면

지난달 20일부터 시작된 르노삼성차 노조의 파업이 새해를 맞아 소강상태로 접어들었습니다.

지난달 31일까지 계획된 파업 일정을 소화했던 르노삼성차 노조는 향후 추가 쟁의계획을
따로 잡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따라서 새해 첫 정상근무일인 내일(2)부터 파업참가 인력이 복귀하면서 정상 조업이 이뤄지게 됐습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다음주쯤 임금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