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총선전 PK정치권 격동

{앵커:총선을 백여일 앞두고 여야 정치권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부산경남이 야권통합과 검찰수사 등 격동하는 정치권의 중심에 서 있습니다.

서울에서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정계복귀를 선언했습니다.

안전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 할지,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하는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안전대표의 복귀로 야권통합은 더욱 복잡해졌습니다.

한국당에서는 부산경남 의원의 불출마선언이 잇따랐습니다.

부산 재선 김도읍의원과,경남 3선 여상규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여상규/국회의원(한국당,경남 사천 남해 하동군)/온갖 불법과 탈법을 마다않는 작금의 정치 현실,
나아가 오직 내 편만 국민이라 간주하는 극심한 편 가르기에 환멸을 느꼈습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현 지도부에 대한 불만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힙니다.

지금의 한국당 분위기로는 야권통합과 혁신이 어렵다는 판단입니다.

여상규의원은 공개적으로 황교안대표의 퇴진과 비대위 구성을 주장했습니다.

검찰수사도 총선구도를 뒤흔들고 있습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부시장과 울산시장 선거개입에 대한 검찰수사가 막바지로 치닫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패스트트랙 충돌과 관련해 여야의원을 무더기로 기소했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여권은 검찰수사, 야권은 통합문제가 최대 걸림돌이
될 전망입니다. 부산경남 여론이 전국선거 분위기를 주도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옵니다.
서울에서 KNN 송원재입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