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센텀 ‘한진CY’부지 연내 개발 가능성 높아져

부산 옛 한진 컨테이너 야적장 개발을 위한 부산시와 민간사업자 사이 협상이
이달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입니다.

양측은 지난 달 협의체를 꾸린데 이어 앞으로 6개월 동안의 협상 기간 동안 개발의 성격과
도시계획시설 해제 등의 타당성 등을 면밀히 검토할 예정입니다.

한진CY부지는 공공기여를 조건으로 도심에 대규모 개발을 할 수 있게
도시계획을 변경해주는 사전협상제도를 부산에 첫 도입한 사례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