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살해 유기한 친엄마 징역 10년 구형

창원지검이 자신의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뒤 주남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38살 최모 씨에 대해 징역 10년을 형했습니다.

공범인 40살 서모 씨와 서 씨의 아내 43살 정모 씨에 대해서는 각각 징역 8년과 3년을 구형했습니다.

아들과 함께 가출해 서 씨 부부의 집에서 지내던 최 씨는 지난해 11월 25일, 아들이 울며 보채자 서 씨와 함께 폭행해 살해하고 창원시 주남저수지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