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명지국제신도시 침하 공포 여전

조회수18.73K의견0

{앵커:
부산 명지 국제신도시에서는 에코델타시티 등 개발을 위한
각종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지난해 공사현장 앞 대규모 지반침하에 이어 인근에서 또다시 심상치 않은
도로균열이 발생했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 명지동의 한 도로입니다.
4차선 도로 곳곳에 시커멓게 땜질을 한 자국이 있는데요, 이쪽을 보시면
땅이 꺼지다 못해 계단처럼 턱이 생겼습니다.”

10센티미터 이상 내려앉은 곳도 눈에 띠는데 이렇게 울퉁불퉁 갈라진
도로는 백여 미터에 이릅니다.

주민들은 도로 앞 아파트 공사가 연약지반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권용훈 인근 주민
“인근 다른 곳에 싱크홀이 생겼었거든요. 여기도 그렇게 될것 같은데
이대로 방치했다가는 가까이 사는 저희들이 다칠수도 있는 일이니까 방지하기 위해서”}

{인근 주민
“매일 다니고 있죠. 여기 차량이 상당히 많이 다니죠.
공장 지대다보니까 이쪽으로 출퇴근을 많이 하는데 안전사고라든지
이런 부분이 가장 많이 걱정됩니다.”}

지난해 4월엔 차로 5분 거리의 또다른 공사현장 앞 도로가 완전히 내려앉아
상수도관까지 파손됐습니다.

불과 1키로미터 떨어진 서부지청 지반도 2년 전부터 내려앉으며
이 일대 지반 침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주민반발에 해당 시공사는 지난달 공사를 중지하고 원인을 조사했습니다.

이들은 공사 진동이 아닌 연약지반에 빗물이 들어간 것이 주원인이라며
도로 재포장 등을 하겠단 입장입니다.

연약지반을 매립한 곳곳에서 잇따르는 균열과 침하를 임시방편 포장으로
덮을 수 있을지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