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비 쪼개 모은 800만원 대학에 기부한 70대 할머니

조회수383의견0

70대 할머니가 자식에게 받은 용돈과 생활비를 아껴 모은 800만원을 대학에 기부했습니다.

14일 부경대학교에 따르면 이날 오전 허정순(74) 씨가 대학을 방문해 장학금으로 써달라며 800만원을 내놨습니다.

허 씨가 기부한 800만원은 3년 전부터 명절이나 생일 때 1남 2녀 자식들이 주는 용돈과 매달 생활비를 아껴 모은 것이었습니다.

허 씨는 피 같은 돈을 기부한 이유에 대해 “언젠가 70대 경비원이 월급을 모아 기부했다는 뉴스를 본 뒤 나도 기부를 결심하고 돈을 모았다”고 말했습니다.

7남매 집안의 맏며느리로 살아온 허 씨는 “환경미화원, 파출부, 건설 현장 노동일까지 안 해본 일이 없다”며 “자식들이 나처럼 힘들게 살면 안 된다고 다짐하며 고생을 견뎠다”고 그간의 삶을 돌아봤습니다.

허 씨는 힘든 삶 속에서 몸에 밴 절약 습관으로 정말 필요한 것이 아니면 물건을 사지 않으며 돈을 모았다고 말했습니다.

허 씨는 “모은 돈을 어디에 기부할까 고민하다가 이왕이면 아들이 졸업한 부경대에 기부하기로 마음먹었다”며 “아들이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도 다니게 해줘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부경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한 허 씨 아들(45)은 현재 전문건설회사에 재직 중입니다.

평생 노동일을 하며 자식 뒷바라지를 하다 보니 무릎, 어깨 등 몸이 성한 곳이 없다는 허 씨는 “기부를 하기로 결심한 이후부터 기분이 좋았고 가치 있는 삶을 산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저축해서 기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보도편집부]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