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창원시장 "옛 마산시 분리 있을 수 없는 일"

박완수 창원시장은 지난 23일 창원시의회가 옛 마산시 분리 건의안을 의결한 것과 관련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오늘(25일) 성명을 통해 마산지역이 분리돼 나간다면 청사 소재지 결정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반문하고 분리에 따른 혼란과 사회적 비용은 모두 시민의 부담으로 돌아갈 것이라고강조했습니다.

또 이러한 모든 사태는 시장의 책임이 무엇보다 크다며 시민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