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급식비 벌려고 강도짓 40대 검거

고성경찰서는 어제 낮 3시반쯤 고성군 학림리에 있는 한슈퍼에 흉기를 들고 침입해 현금 13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로 42살 주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주 씨는 경찰조사에서 자녀의 급식비와 교복값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