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고층건물 난립 해운대, 경관 사유화*주민 불편 뒷전

조회수2.65K의견1

{앵커:
부산 해운대에 초고층 건물 계획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규제가 무력화돼 자연경관이 사유화되고 주변 주민들의 의견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해운대 속칭 609 집창촌 자리입니다.

건물 철거가 한창인데요.

다음주면 마무리된다고 합니다.

이곳에는 지하 5층 지상 38층 규모의 주거형 레지던스 건물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이 부지는 부산시 높이관리계획에서 최고 120미터로 제한돼 있습니다.

승인받은 높이는 142미터,

제한보다 높은 주거시설로 주변 경관을 사유화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해운대구청은 각종 인센티브를 적용한 건축계획으로 심의에 문제가 없다고 설명합니다.

{김희용/해운대구청 건축팀장/규정에 따라서 인센티브 항목들이 있습니다.
대지면적에 따르는 완화비율 그리고 보행통로에 의한 완화비율, 공개공지 설치에 대한
완화비율 세가지를 가지고…}

한진CY부지의 주거*레지던스 건물 계획도 비판받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토지용도변경을 해주고 공공성을 확보한 민간개발을 하겠다며 사업을 추진중입니다.

인근 주민들은 부산시가 개발에만 급급해 의견을 받아들여주지 않는다며 반대입장을 내고 있습니다.

{강정순/센텀이편한세상 입주자대표회장/이 인근 주변에 교통난, 주차난이 심각하게 되며
교통지옥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특혜의 집합체라고 비판받는 엘시티 이후에도 경관 사유화와
주민불편 무시 논란 속에 초고층 건물들은 계속 올라가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의견쓰기

의견수 1

  • bsljini@knn.co.kr 1 달 전

    경관의 사유화 사유화 하는데 저층이 들어서면 사유화가 아닌지 반문하고 싶습니다.
    난개발이 바람직하지 않은 건 맞으나, 현재 높이에만 문제제기하는 여론몰이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봅니다.
    현재 문제는 지나치게 밀집된 고층건물이지 고층건물 자체가 문제인 건 아닙니다.
    불과 수미터앞에 들어선 비치베르빌 옆 주상복합이나, 유시티 오피스텔 바로 옆에 정말 한뼘 간격으로 들어서는
    해운대 센트럴 푸르지오 등의 문제는 높이보다 더 심각한 문제입니다.
    다시말해 높이가 문제가 아니라 공개공지나 통경축의 확보 없이 지나치게 밀집해 들어서는 현 실태가 더 시급한 과제입니다.
    우선, 타지역과 달리 유난히 바짝 붙어 건물이 들어서는 경우가 많은 부산의 태생적 한계에 대해 이해를 해야 합니다.
    부산은 곳곳이 산으로 가로막혀있고 이로 인해 도시용지(특히 평지)가 절대부족하여, 대도시가 형성되기에 지극히 불리한 여건의 도시입니다. 지형적 조건으로 수평적 팽창에 한계가 있다보니 수직 팽창이 불가피하였고 따라서 어찌보면
    부산에 고층 건물이 들어서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이치입니다.
    다만, 최근 무분별한 고층화가 낳는 각종 부작용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그러다보니 부산시나 지역언론이 높이에만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데, 부산이라는 도시의 구조적 특성을 제대로 이해한다면 진짜 문제는 수직의 문제가 아니라 수평의 공공성(공개공지 및 통경축)이 절대결핍된 데에서 기인하는 거란걸 알 수 있습니다.
    서울이나 인천송도 같은 평지의 시가지가 충분히 확보된 경우와 달리 부산이란 곳은 전체 시가지 중 평지 면적이 극히 제한되다보니 오픈스페이스 확보가 상당히 요원한 지형적 한계가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수익성을 고려할 수 밖에 없는 건축주는 자신이 확보한 땅에 최대한의 바닥면적으로 (법정 최소 이격거리만 준수한 채) 건물을 올리게 되고, 그래도 땅이 부족하니 고층화될 수 밖에 없는 현실인 겁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높이에만 집착해 규제를 하게 되면 노후 건물은 계속 방치될 것이고, 유휴지는 수풀만 우거진채 도심 곳곳이 슬럼화로 바뀔 것입니다.
    활력을 잃고 슬럼화되어 쇠락한 도시에 공공성이 과연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설사 저층으로 들어선다해도 그나마 남은 사업성이라도 챙기기 위해 최대한 건물을 붙여 지을테니 통경축은 아예 사라질 것이며 마치 만리장성에 둘러싸인 것처럼 갑갑한 도시경관만 형성될 것인데 이것이 공공성인지요?

    지금의 부산이 되찾아야하는 공공성은 수직이 아닌 수평의 공공성 확보입니다.
    건폐율 강화로 공개공지나 통경축을 최대한 확보케 하고 건물의 동수를 최대한 줄이거나 필지별 개별 개발을 통합개발로 유도하는 대신 그에 대한 반대급부로 높이규제를 오히려 완화하여 사업성을 확보케 해 개발을 유도하면,
    오픈스페이스 확보를 통한 충분한 통경축과 바람길의 확보, 나아가 건축선 후퇴로 인한 보도의 자연확장으로 보행권까지 개선되는 효과를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최근 많이 거론되는 빌딩풍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강풍주의보가 심심찮게 발효되는 인천 송도 등지에도 빌딩풍이 발생하는데, 부산만큼 이슈화되지 않는 이유는, 평지에 넓찍한 부지를 안고 있는 송도신도시의 경우 부산과 다른 지형 탓에
    건물 동간 간격이 넉넉해 바람길이 충분히 확보되었기 때문입니다.
    반면, 부산은 앞서 밝힌 바와 같이 건물들이 지나치게 밀집되어 있다 보니 마치 서울 도심의 고층오피스가와 같은
    빌딩풍의 문제가 발생하는 겁니다.
    부산보다 더 많은 아니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훨씬 높고 많은 초고층 빌딩이 밀집한 해안가 도시는 전세계 곳곳에
    널려 있습니다. 다만 그들 지역은 부산만큼 건물이 붙어 있진 않습니다.

    다시말해, 높이가 문제가 아니라는 점!!
    정작 시선을 돌려야 할 곳은 오픈스페이스입니다.
    부산만의 특수한 여건으로 애당초 오픈스페이스는 무리라는 선입견에 논외로 한 건지는 모르겠으나,
    그래서 높이에만 문제의 포커스가 맞춰진 건지는 모르겠으나, 진정한 해결책은 높이가 아닌 수평적 공공성임을
    제대로 알려줬으면 합니다.
    근래 일련의 언론보도처럼 높이규제에만 집착하면, 결국 낡은 건물은 그대로 방치될 것이고, 유휴지는 기약없이 방치되어 슬럼화 가속과 활력 감퇴로 점차 도시는 쇠퇴하고 말 것입니다. 활력을 잃고 쇠망한 도시에 공공성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우리는 민주주의 국가에 살고 있지만 동시에 자본주의 사회에 살고 있습니다.
    적어도 자본주의라는 울타리에서 도시의 흥망은 돈, 사람, 물건(재화)가 얼마나 모이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경제적으로 활력을 잃어 미래가 암울한 도시에 공원이 아무리 차고 넘친다 한들 무슨 소용이 있는지..
    공공성이 중요하지만 공공성만 중요한 건 아니라는 걸 그러한 공공성을 담보하기 위해 기본적으로 도시가 지속되어야
    한다는 점을 객관적이고 깊이있게 지역언론이 보도하여 쏠리지 않는 균형감각을 지닌 여론형성에 앞장섰음 하는 바람입니다.
    최근 대한민국이 양분화된 것도 극단으로 치닫는 여론과 그에 일조한 언론의 책임이 무엇보다 크다는 건
    기자님도 부정하시진 못하실 겁니다.
    최근 부산시의 공공성에 대한 정책이 정말 균형감각을 갖고 깊이있게 조명하여 추진하고 있는 건지
    그 어느 때보다 지역언론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잊지 말아 주셨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