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테마파크 직접 운영하겠다는 로봇랜드, 안전은?

조회수1.34K의견0

{앵커:개장 4달만에 흥행부진과 실시협약 해지 논란으로 파행을 겪고 있는 마산로봇랜드에 대해
경남도가 특별감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런가운데 로봇랜드재단측이 테마파크를 직접 운영하겠다는 대책을 내놨지만 경남도의회는
‘안전’에 의문이라며 비판의 날을 세웠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우여곡절을 겪다 12년 만에 개장한 마산로봇랜드.

하지만 비싼 입장료와 단조로운 콘텐츠로 흥행부진을 겪다 민간사업자마저 채무불이행을 선언해
호텔과 콘도 등을 짓는 2단계 사업이 사실상 중단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남도의회가 올 한해 로봇랜드재단의 운영 계획을 보고받았습니다.

도의원들은 현 사태에 대한 대책을 물으며 근본 문제인 테마파크 운영 부진에 대한 대책을 물었습니다.

{박준호/경남도의원/”공동 운영사인 서울랜드 서비스가 당장에 손을 떼도 이상 없이 운영할 수 있습니까?” (그렇습니다.)}

이에 정창선 로봇랜드 재단 원장은 테마파크 흥행 부진이 공동 운영사업자인 서울랜드 서비스 탓이라며
단독 운영을 주장했습니다.

{정창선/로봇랜드재단 원장/”(정상운영 확신할 수 있습니까?) 제가 자주 확신이라는 말을 많이해서 의원님들께
반감을 사게 됐는데 다시 한번 말씀 드리지만 (정상운영을) 확신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독 운영에 대한 계획을 묻는 질문에 정 원장은 운영사 이름만 바뀔 뿐 직원들은 그대로라 답하면서
도의회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김성갑/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 의장/”우리가 사업체를 운영했을 때 그 사업체를 운영하는 사람들의 노하우라든지
경영의 마인드, 전문성을 가지고 하는 것인데 지금 운영하는 것을 물려 받아서 바로 하겠다고 하면 문제가 있습니다.”}

또한 경남도 의회는 실시협약 진행 과정에서 로봇랜드재단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도 지적했습니다.

구체적인 대책 없이 단독운영으로 로봇랜드를 이끌어가겠다는 재단에 대해 경남도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