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설연휴 방화로 70대 노모 사망…40대 아들 검거

조회수505의견0

{앵커:
설연휴 사흘째인 오늘(26) 새벽 경남 밀양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났습니다.

치매를 앓던 70대 노모가 숨졌는데 불을 지른 혐의로 함께 살던
40대 아들이 체포됐습니다.

(KNN)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층 주택이 모두 불에 탔습니다.

건물 뼈대만 남기고 문부터 가구까지 모두 재만 남았습니다.

집 전체가 다 까맣게 타버렸는데 내부에 있던 가재도구들도
저렇게 불에 타거나 그을린채 집밖으로 끄집어내진 상태입니다.

불이 난 것은 오늘(26) 새벽 4시반쯤입니다.

누군가 불을 지르고 있다는 신고에
소방차가 도착했을때는 이미 불길이 집 전체를 뒤덮은 다음이었습니다.

이 불로 치매를 앓고 있던 76살 여성 A씨가 숨졌는데 경찰은 불을 지른 혐의로
아들 43살 B씨를 붙잡았습니다.

{당시 신고자(음성변조)/아무래도 어머니가 치매가 있고 다툼도 있고 그랬는데…
이렇게 사건이 터질지는 몰랐죠.}

검거당시 B씨는 흉기로 경찰과 대치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B씨는) 주위 사람들하고 아예 교류하려고 하지도 않고
할아버지도 돌아가시고… 애로점이 많았어요 }

아들 B씨가 불을 지른 사실은 인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찰은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