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 백내장, 오히려 잘 보인다?

눈앞이 뿌옇고 침침하다고요?

노안이 아니라 백내장일 수 있습니다.

눈의 수정체가 흐려져서 시력에 문제가 생기는 겁니다.

(김태형 밝은눈안과병원 원장 / 안과 전문의, 한국 백내장굴절 수술학회 정회원)
{[백내장 초기]에는 [수정체]의 중심 부분인 핵이 [딱딱해] 지면서 굴절력이 높아집니다.
평소에 [근거리]가 잘 안 보이는 [노안]을 가진 분들은, [중심부 굴절력]이 높아지면서
근시로 이행하기 때문에 [근거리]가 갑자기 [잘 보이는] 착각을 일으키게 됩니다.
그때는 [백내장이 심해졌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

백내장은 노화 외에도 자외선, 당뇨가 영향을 미칩니다.

사오십대 환자도 늘고 있는데요.

눈의 피로감을 높이는 스마트폰을 자주 보는 것도 원인입니다.

{수퍼: 초창기의 [백내장 수술]은 시술자의 [감각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았고
[인공수정체] 자체도 종류가 다양하지 않았습니다.

현대는 기술의 발달로 [레이저] 기술이나 [초음파] 기술로 [백내장 수술]을 진행합니다.

그러므로 조금 더 이른 시간에 수술이 가능하게 됐습니다.

[백내장 수술]의 시기는 본인이 느끼는 [시력의 저하]나 [상태]에 따라 전문의와
상의하여 결정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

노안과 백내장! 초기 증상이 비슷하고 동시에 잘 생깁니다.

이 두 가지를 한꺼번에 치료할 수 있을까요?

{일반적인 백내장 수술은 [초점이 하나]인 인공수정체를 넣습니다.
그러면 [근거리] 책을 볼 때 꼭 [돋보기]가 필요한데요.
하지만 [노안*백내장] 수술은 [초점이 두 개나 세 개] 이상인 인공수정체를 씁니다.
그러면 근거리에서 [책을 볼 때]나 [요리를 할 때] 조금 더 나은 시력으로 볼 수 있습니다. }

백내장과 헷갈리는 질환이 있습니다.

익상편인데요.

‘눈에 흰 살이 덮였다’거나 ‘백태가 꼈다’고 느낍니다.

정확한 구분이 필요하겠죠.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