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신종코로나 가짜뉴스 주의

{앵커:신종코로나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진 가운데
요즘 여기저기 의심환자가 속출한다는 그럴싸한 가짜뉴스까지 퍼지면서
시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가짜뉴스를 보면
의심환자 발생 경로와 인적사항까지 구체적으로 적혀 속기 쉬운데
경찰은 반드시 그 출처를 추적해 엄벌하겠다며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스마트폰을 타고 SNS에까지 퍼진 ‘신종코로나 감염 우려자 발생 보고’입니다.

발생 날짜부터 의심환자의 인적사항과 담당 보건소까지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나온 모든 내용은 거짓이었습니다.

이 가짜뉴스로 당황한 시민들은 불안에 떨었습니다.

{박인자/창원시민/”진해에도 그런 환자(신종코로나 감염 의심환자)가 생겼다는 가짜뉴스가
뜬 것을 보고 걱정이 많이 됐습니다. 많이 불안합니다.”}

가짜뉴스에 나온 진해보건소와 인근한 창원보건소는 관련 문의가 빗발쳐
한때 업무가 마비됐습니다.

문제가 커지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 밖에도 진주와 거제 등지에서도 신종코로나 의심환자가 병원에 내원했다는
가짜뉴스가 돌고 있어 경찰이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대통령까지 나서서 가짜뉴스 유포에 대한 주의를 당부한 상황이라 경찰의 대응도 빨라졌습니다.

{백승호/진해경찰서 수사과장/”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허위 내용을 SNS 등을 통해 유표시킬 시
최대한 신속*정확하게 사실관계를 파악해 유포혐의자를 추적하여 법령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할 방침입니다.”}

부산과 경남의 자치단체들도 추가로 가짜뉴스가 유포될 경우
경찰청과 협조해 법적으로 단호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 밝혔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