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건강365-익상편

조회수969의견0

(앵커)
-백내장인 줄 알고 병원을 찾았는데 '익상편' 으로 진단 받는 분들이 있습니다.
생소하지만 눈에 흰 막이 낀다는 점에서 백내장과 헷갈릴 수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화면으로 준비했습니다.

(리포트)

예전과 다르게 눈이 자주 충혈되고 뻑뻑하면서 하얀 막이 생겼다면 병원을 찾으셔야합니다.

익상편이 의심되는데요.

백내장으로 오해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

(정희진/성모안과병원 진료과장)

익상편은 우리 눈에 생기는 퇴행성질환입니다.

우리 눈 안쪽에서 혈관이 많은 섬유 조직이 눈 흰자위를 지나서 검은자위까지 진행하게되는데요.

원인으로는 유전적인 요인과 환경적인 요인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환경적인 요인은 강한 햇빛이나 바람, 먼지 등이 거론되고 있고 특히 자외선이 가장 중요한 인자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

익상편의 확실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강한 자외선과 먼지, 건조한 공기가 원인으로 추정됩니다.

특히 콧등에서 반사된 빛이 눈 안쪽 흰자위를 자극하면서 이 부위에 많이 발생하는데요.
——————–

많은 분들이 눈에 백태가 끼어서 백내장이 의심된다고 내원하시는데요.

백내장과 익상편은 전혀 다른 질환입니다.

백내장의 경우 눈 안에 있는 수정체에 혼탁이 생겨서 시력이 뿌옇게 보이는 것이 특징이지만 육안으로는 쉽게 구분하기 어렵습니다.

그렇지만 익상편은 하얀 막처럼 생긴 조직이 눈에 붙어있기 때문에 육안으로도 쉽게 보이는 특징이 있습니다.

——————–

익상편이 심하게 자라면 눈동자까지 침범해서 시력을 떨어뜨리거나 물체가 겹쳐보이는 난시를 일으킵니다.

드물게는 안구의 움직임을 제한해서 사시를 일으키키도 하는데요.

——————–

(정희진/성모안과병원 진료과장)

익상편이 많이 진행하면 각막을 눌러서 난시를 유발하기도 하고 심한 경우 동공을 침범해서 시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이런 경우 수술이 필요할 수 있는데 수술적 치료로는 섬유혈관 조직을 제거하고 재발률을 낮출 수 있도록 약물치료와 다른 조직을 덮어주는 것을 병행하게 됩니다.

그렇지만 수술을 하더라도 젊은층에서는 재발률이 높을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수술시기를 잘 선택해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치료를 권유해드립니다.

——————–

선글라스나 모자를 착용하고 실내 수분을 높여주면 익상편 예방에 도움이됩니다.

평소 야외 활동이 잦다면 본인의 눈 상태를 자주 살펴보고 정기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건강365였습니다.

프로그램:

닥터KNN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