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부가 부산역 철도 옮긴다

(앵커)
정부가 북항 재개발의 핵심인 부산역 일대 철도 재배치 사업의 계획수립 비용을 부담하겠다고 나섰습니다.

부산시와 정부는 그동안 사업 주체를 놓고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이에따라 원도심과 해안의 연결을 가로막았던 도심철도를 걷어낼 수 있게돼 북항 재개발도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송준우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이헌승 의원은 국토교통부로부터 부산역 일대 철도 시설 재배치를 위한 기본 계획 수립을 국가 사업으로 하겠다는 답변을 받아냈습니다.

부산역 일대 철도시설 재배치는 부산 북항과 원도심을 바로 연결하는 북항재개발의 핵심입니다.

그러나 전체 5천억원에 이르는 사업비 부담 때문에 부산시와 정부는 서로가 주체라며 책임 공방을 벌여왔습니다.

(이헌승/새누리당 국회의원,부산진구)

밑그림을 보면 KTX는 기존 부산역을 이용하고, 무궁화호 등 일반철도는 부전역으로 이동합니다.

20여만 평방미터에 이르는 부산진역앞 컨테이너 야적장은 부산항 신항으로 옮깁니다.

그동안 국토교통부는 지방 사업이라며 부산시가 비용을 부담해 계획을 수립할것을 요구해왔습니다.

(유재학/부산시 시설계획과장)

오는 2천23년까지 사업이 계획대로 완료되면 부산 북항은 최대 34만평방미터의 추가 면적을 확보하게 돼, 개발 사업에 날개를 달게됩니다.

국토교통부는 빠르면 올해안에 기본계획을 수립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그러나 국토교통부는 부산역 재배치에 대한 기본계획에 대한 수립을 맡겠다고 했을뿐 전체 사업을 책임지겠다고 하지는 않았습니다.

부산시는 물론 지역 정치권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한 대목입니다.

KNN 송준우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