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감염자 행세 유튜버…반성은커녕 영장 신청 희화화

코로나 감염자 행세 유튜버…반성은커녕 영장 신청 희화화

지하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감염자 행세를 하며 불안감을 조성한 혐의로 조사를 받는 20대 유튜버가 경찰 영장 신청을 조롱하는 듯한 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구속영장 두렵습니다. 진심으로 반성합니다”란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습니다.

영상 초반부에는 A 씨가 구속 두려움에 떠는 척 연기하는 모습이 나옵니다.

자신 바지에 물을 부어 “너무 무서워서 오줌을 쌌다”며 구속 영장이 신청된 상황을 희화화했습니다.

영상 중반부터는 자신을 비난하는 누리꾼들을 조롱하고 영장을 신청한 경찰을 견찰(개와 경찰 합성어)로 표현하며 희화화했습니다.

A 씨는 영상에서 “구속영장을 신청한다고 해서 100% (구속) 되는 것이 아니다”며 “검찰, 법원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이미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한 상태입니다.

A 씨는 왜 반성을 하지 않느냐는 누리꾼들 질타에 박장대소하며 “이런 진중한 상황에 웃으면 안 되는데 반성하는 중입니다”고 말했습니다.

A 씨는 또 “전 장애인입니다. 제발 그만 좀 악플 다세요”라는 후속 영상을 올려 누리꾼들에게 욕설을 내뱉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유명해지고 싶었다”고 말한 A 씨는 조사를 받고 경찰서를 나서는 모습을 브이로그(일상을 담은 동영상)로 찍어 유튜브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 영상에서 A 씨는 “범법행위를 저지른 게 아니라서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영상들은 유튜브에서 5만건 이상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도 전혀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습니댜.

경찰 관계자는 “조사과정에서도 전혀 반성하는 모습은 없었고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A 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4시 30분경 부산 지하철 3호선 전동차에서 갑자기 기침하며 “나는 우한에서 왔다. 폐렴이다. 모두 나에게서 떨어져라”며 신종 코로나 감염자 행세를 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허위사실을 유포해 불안감을 조성한 점을 근거로 업무방해와 경범죄 처벌법상 불안감 조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 씨 영장실질심사는 11일 열립니다. [보도편집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