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월드-지난해 전세계 국내난민 최대

(앵커)

국내난민이란 전쟁 등 각종 무력 분쟁과 폭력사태, 재해 등으로 나라 안의 다른 지역으로 쫓겨간 사람을 뜻하는데요.

지난해 전세계 국내난민의 수가 1989년이래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리포트)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국내난민감시센터"는 지난해 시리아와 콩고 내전 등의 여파로 전 세계 국내난민 수가 2천9백여 만명으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2011년 2천640만명에서 240만명이 증가한 수칩니다.

지난해 새로 발생한 국내난민 수는 650만명으로 2011년 350만명의 두 배 가까운 수준이었습니다.

특히, 지난해 신규발생과 전체 국내난민 수 모두 1989년에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로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난민은 국경을 벗어난 일반적인 난민과 달리 국제사회의 보호를 받지 못합니다.

지난해 고향으로 되돌아간 국내난은 210만여 명.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수치가 크게 늘어난 것은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을 중심으로 분쟁이 심해졌기 때문입니다.

특히 내전에 휩싸인 시리아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국내난민 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시리아의 국내난민은 300만명으로 4년 연속 최대치를 기록한 콜롬비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이러한 발생 난민의 숫자보다 더 심각한 것은 조사대상 국가의 90퍼센트에서 분쟁이 장기화 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세계 각국의 분쟁조절 노력과 난민 보호 대책이 시급한 때입니다.

KNN 인사이드 월드 서나경 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