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코로나 19 여파 헌혈 조례 개정 나서

코로나 19 여파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이 커지면서, 경남도의회가
지역사회 헌혈문화 확산을 위해 ‘경상남도 헌혈 장려 조례’ 개정에 나섰습니다.

경남도의회 김영진 의원은 단체 헌혈 위축을 예방하기 위해,
헌혈추진협의회를 운영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아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헌혈추진협의회에는 경남도와 경남도교육청, 도내 군부대 등이 참여할 계획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